대전일보 로고

옥천시내버스종점 주민편의증진 위한 공중화장실 설치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1:38:3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옥천군청 제공
[옥천]옥천시내버스종점에 주민편의증진을 위한 공중화장실이 설치됐다.

17일 군에 따르면 최근 옥천시내버스종점 승객대기실 옆에 공중화장실을 설치해 대중교통 이용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옥천버스 회사에서 부지를 제공하고 군 예산 5000만원을 들여 23㎡크기로 세운 공용화장실에는 장애인 전용 칸을 포함해 남녀 각각 3개의 대소변기가 설치돼 있다.

화장실 불쾌한 냄새를 없애기 위한 환풍시설과 함께 냉난방기가 갖춰져 있다. 내부에 사람이 있을 경우 은은한 클래식음악이 스피커를 통해 함께 흘러나온다.

이곳은 지난해 옥천버스회사가 사무실을 이전하며 기존화장실이 철거됐다.

이전 설치된 화장실마저 버스 승하차 지점에서 다소 먼 거리에 위치해 이용객들의 불편을 초래해 왔다.

군은 화장실 설치를 위한 적당한 부지확보를 위해 정류소주변 여러 후보지를 놓고 물색에 나섰지만 현 위치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해 버스회사로부터 부지제공을 협조 받았다.

버스를 늘 이용하는 이 모(73) 할머니는 "깨끗이 단장한 화장실 덕에 버스승강장 분위기까지 바뀌었다"며 "먼 길 오가지 않고 가까운 곳에서 이용하니 한결 편해졌다"고 말했다.

이제만 건설교통과장은 "승객대기실과 공용화장실뿐만 아니라 버스이용객의 편의개선을 위한 좋은 대안을 찾는 등 지금보다 쾌적한 대중교통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