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지방 상수도 현대화사업 본격 추진

2018-04-17기사 편집 2018-04-17 14:51:5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예산]예산군과 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발연리 일대에 상수도현대화사업소를 개소하고 지방 상수도 현대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 사업은 국·도비 등 총 사업비 257억 원을 투입해 노후 상수관로 정비, 지역별 유량·수압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유지관리시스템과 블록구축 등을 통해 2022년까지 유수율 85%를 달성, 가뭄 대비는 물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목표로 한다.

사업 구역은 예산읍, 삽교읍, 덕산면, 신암면, 오가면 급수 구역을 중심으로 진행될 계획이지만 유수율 현황 분석을 통해 환경부와 협의 후 최종 확정 될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유지·관리비용과 수돗물 구입비용 등 5년간 약 18억 원의 예산이 절감되고 절감한 예산을 시설 개선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될 전망이다. 또 지역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K-water와 위·수탁을 체결해 사업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전반적인 지원을 하고, 주민들이 가뭄에도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K-water의 상수도 분야 전문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가길 기대한다"며 "누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없애고 주민들의 물 복지를 향상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