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자전거타고 건강 챙겨요"…자전거의날 21일 개최

2018-04-16기사 편집 2018-04-16 16:06:5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해 자전거의 날 행사 머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자전거교통문화실천 옥천지부와 자전거교통문화를 널리 알리고 군민자전거 이용을 활성화 위해 오는 21일 제4회 자전거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옥천문화예술회관광장에서 개회식을 갖고, 라이딩에 앞서 참여자에게 안전모착용 및 핸드 폰 사용 등 자전거 이용에 따른 안전수칙을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라이딩코스는 문화예술회관광장을 출발해 장야네거리-마암과선교-옥천역-삼양네거리-구읍네거리-정지용 생가-옥천군청을 거쳐 다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10㎞ 코스로 약 1시간 정도가 소요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누구나 행사 당일 8시 30분까지 문화예술회관 광장으로 본인의 자전거를 갖고 나오면 된다. 자전거가 없는 경우 자전거 교통문화실천본부옥천지부로 미리 연락하면 무료로 빌려 준다. 완주자에게는 풍성한 자전거 관련 안전용품을 기념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자전거의 날'은 매년 4월 22일로 전 국민자전거타기를 활성화하고 자전거이용자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2010년 정부가 제정한 기념일이다.

옥천군은 지난 2015년부터 이날을 기념해 자전거교통선진문화정착을 위해 주민과 함께하는 자전거타기행사를 열고있다.

2011년 충북도내 최초로 시행한 '전 군민대상자전거 상해보험정책'은 올해로 8년째 이어오고 있다. 올해도 최고 1500만원의 위로금과 3000만원 한도의 교통사고처리를 지원하는 상해보험을 가입해 놨다.

배종석 도시개발담당 팀장은 "지속적으로 자전거안전수칙과 함께 자전거이용방법 등을 널리 홍보해 군이 자전거명품 군으로 부각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