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림은 후손에 넘겨줘야 할 공공의 재산"

2018-04-10기사 편집 2018-04-10 17:15:53

대전일보 > 사람들 > 인터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산림사범수사팀 안선용 팀장

첨부사진1안선용 팀장
"산림은 후손에 넘겨줘야 할 공공의 재산이다. 최근 계속 늘어나는 산림범죄가 없어지는 날까지 팀원들과 함께 열심히 뛰겠습니다."

정부 최초로 신설되는 산림범죄 전담조직인 산림사범수사팀을 이끄는 안선용 팀장의 다짐이다.

산림청은 산림사범 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산림사범수사팀을 북부지방산림청에 신설했다. 11일 발족식을 갖는다. 산림특별사법경찰 5명과 산림보호지원단 5명 등 10명으로 구성된 이 조직은 서울·경기·인천·강원 일부 등 북부지방청 산림에서 일어나는 불법행위를 단속하며 특히, 사회적 관심도가 높은 산림관련 법률 위반 사범에 대해 기획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북부지방산림청에서 보호관리 업무를 해온 안 팀장은 "그간 산림사법 수사대가 없진 않았다. 관리소마다 특사경 활동은 있었지만 전담 부서가 없어 단속 업무에 전념하기 어렵고 인력부족으로 수사에 한계가 있었다"며 "최근 5년간 산림사범들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적절하게 대처하려면 전문인력이 있어야 하겠다는 필요성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안 팀장은 산림청 업무 특성상 보직이 순환돼 다른 부서에도 일하긴 했지만 특사경 활동만 5년 가까이 해온 산림보호 전문가다. 앞으로 굵직한 지방청 기획수사에 초점을 두고 산림사범수사팀을 운영할 계획이다.

그는 "최근 수도권에서 버스를 빌려 수십명이 한꺼번에 산나물 등을 불법 채취하는 모집 관광이 늘어나고 있다. 관리소 특사경이 수사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사안"이라며 "현행범이 아니면 찾기 힘든 산불 가해자 적발도 지방청 차원에서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팀은 시기별로 필요한 테마 수사를 진행하고 불법 산지전용과 같은 굵직한 이슈를 잡아서 기획수사도 병행하게 된다. 지리정보시스템(GIS)과 원격탐사(RS)를 활용해 불법훼손 산지를 색출하는 등 과학적 기술을 활용한 수사로 가해자 검거율도 높일 계획이다.

그는 "북부지방청을 시작으로 전국 5개 지방청으로 산림사범수사팀이 확대될 예정"이라며 "소중한 산림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산림청 특별사법경찰이 불법 임산물 채취 행위를 단속하는 모습. 사진=북부지방산림청 제공
첨부사진3산림청 특별사법경찰이 불법 임산물 채취 행위를 단속하는 모습. 사진=북부지방산림청 제공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