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일본 도자기 시조 '이삼평 기념행사'

2018-04-09기사 편집 2018-04-09 16:06:1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공주] 공주시와 이삼평연구회가 지난 7일과 8일 반포면 학봉리 이삼평공원에서 '2018 이삼평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삼평 공(公)(1579~1655년)은 공주시 반포면에서 태어나 도공으로 활동하다가 정유재란 때 일본으로 끌려갔으며, 일본에서 자기의 원료인 백자광을 찾아내고 백자를 만들어 냄으로써 일본백자의 효시가 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행사는 매년 8월 11일 이삼평 기일에 치러지던 이삼평 추모제를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계룡산 벚꽃축제 기간 축제분위기 속에서 열자는 취지에서 올해 첫 번째로 열리게 됐다.

또한 헌다례에서는 초헌관에 윤홍중 공주시의회 의장이, 아헌관에 이종헌 이삼평연구회장과 조남수 학봉리 마을대표가 공동으로, 종헌관에는 오유근 한국도자문화협회장이 참여했으며, 참석자 모두의 헌화로 이삼평공의 업적을 기렸다.

한편 지난 7일과 8일 이틀 동안 이재황 이삼평연구회 사무국장의 다완 제작 시연 및 증정과 이삼평 관련 사진 전시회도 함께 열렸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