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 세계 최대 스포츠행사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유치 총력

2018-03-13기사 편집 2018-03-13 15:26:4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북도가 세계최대규모의 스포츠 컨벤션 행사인 스포츠어코드 컨벤션(SAC)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13일 도에 따르면 스포츠어코드 실사단은 14일부터 16일까지 충북을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SAC 유치와 관련해 지난해 6월 프란스시코 리치비티, 10월 니스 하트 SAC 총괄 책임자가 방문한데 이어 3번째다.

SAC 실사단은 후보지역인 청주시 내 그랜드프라자 호텔주변지역과 석우체육관, 청주예술의 전당, 개·폐회식 예정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2019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유치를 희망하는 국가는 충북도를 포함해 이탈리아, 마카오, 포르투칼, 일본, 중국, 대만, 멕시코 등 8개국으로 경쟁 중이다.

이시종 지사는 지난해 4월 '2017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개최지인 덴마크 오르후스를 방문, 프란시스코 리치비티 전 회장을 만나 유치 의향을 밝힌 바 있다.

도는 SAC 유치를 위해 지난해 5월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유치 공청회'를 개최하고 유치 약정서를 제출하는 등 유치를 위해 총력을 펼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도 충북의 컨벤션 유치와 관련해 입지우수성과 개최성공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SAC는 이번 2차 실사 결과를 종합해 3월 말 내부 집행위원회를 거친 뒤, 4월 '2018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이 열리는 방콕에서 차기 개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스포츠어코드 컨벤션이란 세계 최대 규모의 스포츠 컨벤션 행사로 세계 스포츠계의 UN 총회로 불린다. IOC위원장을 비롯해 100여개 국제경기연맹과 대회조직위 등 2000여 명의 국제 스포츠 주요인사가 모여 6일간 국제회의 및 전시회 등을 개최하는 행사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