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9개 초·중등교 태양광발전 일괄 허가

2018-02-13기사 편집 2018-02-13 17:48:51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13일 대전시교육청이 신청한 지역 9개교에 대한 옥상 설치 태양광 발전 사업을 허가했다.

발전사업 용량은 총 630kW로 연간 89만k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고, 이는 대전 시민 27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에 해당된다.

초·중·고 학교태양광 발전사업은 유휴 공간인 학교 건물 옥상에 발전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시책에 부응한다.

사업 허가는 그간 시교육청과 한국전력공사가 업무협약을 체결해 후보지 조사, 설계,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거쳐 이뤄졌다. 시교육청은 발전사업을 통해 학교 재정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저감, 신재생에너지 학습공간으로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시는 한전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다른 학교와 공공시설에도 태양광 발전사업을 최대한 확대할 방침이다.

이홍석 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앞으로 태양광 창업교실과 발전사업 보조금 지원제도 등을 통해 민간영역에서 자발적으로 재생에너지 창업이 활성화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