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치권 등 행정수도 완성 촉구… 지속적인 개헌 이벤트 마련

2018-02-13기사 편집 2018-02-13 14:30:13

대전일보 > 기획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행정수도 세종 개헌으로 완성] 이춘희 시장 거침없는 개헌 행보

첨부사진1이춘희 세종시장,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 윤원철 충남도 정무부지사와 충청지역민들이 지난 달 25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행정수도 개헌 염원 범충청권 결의대회'에서 행정수도 개헌을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신호철 기자
행정수도를 완성하기 위한 세종시와 이춘희 시장의 거침없는 행보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세종시는 '시민과 함께 행정수도 완성'을 올해 시정 목표이자 시민들과의 10대 약속 가운데 첫번째 약속으로 정했다. 올해 행정수도 개헌여론을 전국적으로 확산해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분권형 개헌안에 '행정수도는 세종시'라는 문구를 반영하겠다는 목표다.

세종시는 올해도 '행정수도 세종, 개헌으로 완성'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결의대회, 개헌 토론회, 이동홍보관 운영 등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지난 1일에는 세종컨벤션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도지사, 장·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균형발전비전 선포식을 열어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상징도시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지난달 25일에는 세종시청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 등 충청권 주요 인사와 시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정수도 개헌을 염원하는 범충청권 결의대회를 가졌다.

올 들어 이 시장의 행정수도를 위한 개헌 행보는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이 시장은 지난달 23일 국회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인영 국회 헌법개정소위원장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인 행정수도 개헌과 세종시법 개정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이날 "현재 논의 중인 개헌 과정에서 전국을 잘사는 나라로 만들고, 효율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헌법에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문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 해 11월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행정수도 개헌을 지지하는 540만 충청지역민의 뜻을 전달했으며, 지난해 8월에는 김관영 개헌특위 제1 소위원장을 만나 "행정수도를 둘러싼 논의를 마무리하려면 헌법 조문에 행정수도를 명시하고, 국민 뜻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