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수현 전 대변인 시·군 투어 첫번째 홍성 방문

2018-02-11기사 편집 2018-02-11 16:09:16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충남도민과 박수현이 함께하는 시·군 투어' 첫 지역으로 홍성군을 찾았다.

지난 9일 홍성군에 위치한 대한노인회 충남연합회를 찾은 박 전 대변인은 노인들의 애로사항을 수렴하고 따뜻한 노인복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충남은 고령인구가 많은 곳으로 고령화를 대비한 복지정책이 시급하다"며 "어르신들이 사회로부터 존경받고 행복하고 활기찬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노인 돌봄 시스템 전문화 등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 화물자동차운송협회, 충남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을 찾아 지역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전 대변인은 "환황해권 중심도시 홍성을 위해 서부내륙민자고속도로 동홍성IC(홍성·예산·청양 접경)를 설치하고, 장항선 복선전철 조기 추진 등 미래성장 기반 교통 인프라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9일을 시작으로 내달 2일까지 충남 시·군 투어에 나선다. 직접 시·군을 돌며 현장을 살피고, 도민을 만나 의견을 듣고 수렴할 계획이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