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시민안전 분야에 1023억원 투입

2018-01-21기사 편집 2018-01-21 13:41:33      이용민 기자 min5465930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올해를 시민안전 일류도시 구현을 위한 원년의 해로 삼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매년 발생하는 각종 안전 및 사망사고 분석자료에 기초해 화재와 교통사고, 감염병, 안전사고, 산업재해, 자연재해, 범죄, 자살을 개선해야 할 8대 분야로 정하고, 104개 사업에 1023억 원을 투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새 정부 안전정책 기조에 따라 자살, 산업재해, 교통사고, 감염병 분야에 행정력을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재난관리기금과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투입, 5년간 사망자수를 10% 줄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자치구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2022년까지 자치구 평가포상금을 3억 원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재난안전 담당자에게는 인사 가산점을 부여한다.

신성호 시민안전실장은 "시민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시민이 안전한 일류도시 대전가꾸기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각종 범죄와 재난으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in54659304@daejonilbo.com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