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대전시, 지방재정 우수사례 행안부장관상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6:49:55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지방재정 우수사례로 꼽혀 1억5000만 원의 재정 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됐다.

시는 지난 6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정부서울청사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 '2017년 지방재정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행정안전부장관 기관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285건의 사례가 제출돼 최종 44건이 우수사례로 선정 됐고, 대전시에서는 세정과 김윤식 주무관이 발표한 '16억, 약속불이행 기업의 보조금 환수'사례가 세입증대 분야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김 주무관은 경매와 공매, 설득 등 밀고 당기는 전략을 적절히 구사해 기업 보조금 환수 결정 후 체납된 16억6400만 원을 징수한 사례를 발표해 심사위원과 참가자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이끌어 냈다.

시 황규홍 세정과장은 "앞으로도 세외수입 체납액 징수관리의 효율화 방안과 시민의 납부편의 시책을 지속 발굴하겠다"며" 특히 1000만 원 이상 체납액에 대해는 완벽한 채권확보를 위해 사업부서를 대상으로 세외수입 컨설팅 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