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태안유류피해 발전기금 운영 방안 주민 갈등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4:23:5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가칭 군민발전기금 일천오백억원 찾기 범 군민회는 7일 태안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은 최근웅 공동대표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모습.
[태안]태안유류피해 발전기금 운영 방안을 둘러싸고 기관과 주민간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가칭 군민발전기금 일천오백억원 찾기 범 군민회는 7일 태안군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삼성에서 출연한 발전기금을 허베이 사회적 협동조합이라는 조합을 설립해 운영·관리 하려고 한다"며 "태안군 발전을 위해 사용되고 투명하게 집행하려면 태안군에서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범 군민회는 이어 "문재인 정부는 10년이 지났다는 이유로 중단된 핵심지역인 태안군에 대한 환경복원, 어장복원, 지역경제 살리기를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삼성은 태안살리기 운동에 적극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태안군 유류피해 총연합회는 즉시 군민의 요구대로 허베이 사회적 협동조합의 해산과 수탁자를 태안군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것을 받아 들여야 한다"며 "범군민회의 요구가 즉시 받아들이지 않으면 태안군민과 함께 총의를 모아 강력한 행동에 나설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4일 태안군의회 김진권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발전기금은 태안군에서 직접 운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방안으로 생각한다"며 "불투명하게 진행된 허베이조합의 설립과정 자료를 공개하고 설명회나 공청회를 거친 후 피해민이 운용방안에 대해 판단할 수 있도록 태안군이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재, 태안군이 소속된 충남연합회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발전기금을 수령, 운영하기 위해 허베이사회적협동조합을 설립하고 지정기부금단체 등록을 마친 상태다. 정명영 기자

;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