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계룡시, 유유자적 사계고택 체험 프로그램 '명예의 전당' 헌정 영예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1:21:5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문화재청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계룡 사계고택 어린이 예 체험교실 프로그램 사진=계룡시 제공
[계룡]계룡시는 3년 연속 문화재 활용사업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문화재청 '명예의 전당'에 헌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전국 88개 지자체가 참여한 '2017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우수사업 평가'에서 '유유자적 사계고택 체험' 프로그램이 문화재 활용 우수 문화콘텐츠에 선정됐다.

'명예의 전당' 헌정은 문화유산을 활용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이 해당 평가에서 3년 연속 우수 사업으로 선정됐을 시, 문화재청이 부여하는 인센티브 제도다.

시는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간 생생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유유자적 사계고택 체험'주제의 프로그램을 운영했으며 지난 5월 사계고택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별빛이 내리는 밤' 인문학 강좌 등 시민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했다.

특히, 사계고택 인문 음악회에서는 역사·문화를 주제로 한 인문학 강좌와 문화예술 공연을 개최, 문화재에 대한 친근성을 높였다. 사계 김장생 선생이 강조한 예절교육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예 체험교실은 문화재를 친숙하게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발굴·육성 하는데 힘써온 것이 문화재청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헌정을 통해 계룡시 사계고택 관련 사업은 향후 각종 평가 절차 없이 문화재청으로부터 매년 국비를 지원 받아 운영할 수 있게 되면서 시민들에게 폭넓은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됐다,

최홍묵 시장은 "내년에도 시민과 관광객들이 문화재 안에서 직접 소통하고 즐기는 복합문화 공간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인 뒷받침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