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신탄진 발전 막던 인입선로 회덕역 방향 이설…관련 예산 통과

2017-12-06기사 편집 2017-12-06 17:57:0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979년 설치돼 국도17호선을 횡단하고 도심을 양분해 안전사고 발생 및 도시발전을 가로막던 대전차량융합기술단 인입선로가 회덕역 방향으로 이설된다. 관련 사업 예산 8억 원이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대덕구 신탄진동에 위치한 대전차량융합기술단 인입선로는 1979년도에 건설될 당시에는 국도17호선이 2차선이었고, 주변이 농경지로 주민 불편사항이 적었으나, 현재는 6차선으로 확장돼 도시확산 등 여건 변화로 안전사고 발생 및 생활불편 가중 등 도시발전의 걸림돌이 돼 왔다.

특히 지난 5년간 인입선로와 교차하는 국도 17호선에서는 14건의 안전사고가 일어나, 2명의 사망자와 7명의 중상자가 발생하였으며, 인입선로의 노후로 대전차량융합기술단으로 운행하는 기관차가 서행함에 따라 교통정체도 심각한 상황이었다.

시는 내년부터 한국철도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과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2019년 상반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해 2021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