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권선택 대전시장 "재판 결과 나와도 당정 화합"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21:45:3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정 현안 당정협의회

첨부사진113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권선택 시장(앞줄 오른쪽 세번째)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앞줄 왼쪽 세번째), 지역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시의원, 대전시 관계 부서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정현안 당정협의회가 열렸다. 사진=대전시 제공
13일 오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권선택 시장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지역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시의원, 대전시 관계 부서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정현안 당정협의회가 열렸다.

이날 당정협의회는 당초 월평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과 갑천친수구역 개발사업 등 찬반 갈등이 첨예한 이슈들에 대해 당과 시가 의견을 나누는 자리로 기획됐다. 양측의 견해가 다른 만큼 격론이 예상되기도 했다.

그러나 당정협의회 일정을 발표한 지난 9일 권선택 시장의 대법원 선고가 협의회 다음날인 14일로 잡혔다는 소식이 뒤늦게 전해지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같은 당 단체장이 중요한 선고재판을 앞둔 상황이라 서로 얼굴을 붉히기보다는 시정 현안에 협조를 구하고 의견을 개진하는 정도의 얘기가 오가지 않았겠냐는 관측이다.

모두발언에서도 양측은 최근 불거진 시와 당의 갈등설을 봉합하는 취지의 발언이 이어졌다.

권 시장은 "시정현안에 대해 이해와 공감 늘리기 위한 당정협의가 개최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최근 당과 불협화음 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오늘 회의가 오해를 불식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범계 위원장도 "진한 동지애를 가져왔던 시장께서 민주당 대전시당의 긴급 당정협의회 제안을 흔쾌히 수락해 감사드린다"며 "현안과 관련해 언론에 여러 오해의 소지가 있는 지적들이 있어 무엇보다도 대전발전, 대전시민을 위한 시정이란 차원에서 시와 당이 함께 한다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긴밀한 협조체계 만들어가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14일 대법원 선고재판과 관련, "어떤 결과 나올지 알수 없다.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당정이 함께 화합하면 좋겠다"고 짤막하게 언급했다.

이날 협의회는 모두발언까지만 공개되고 현안 브리핑과 토의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권 시장의 재판을 하루 앞두고 있어 시와 당 모두 조심스러운 입장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주요 현안으로는 스마트시티 조성 시범사업, 옛 충남도청사 부지매입비 확보, 대전의료원 건립, 국립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원자력시설 주변 안전관리 강화 및 지원 대책, 도시공원 조성사업, 갑천 친수구역 조성사업,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9건이 올랐다.

이용민·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