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13:49

[2017 충남 행감] 지역 일선 학교 안전사고 건수 제자리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7:17:04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지역 유·초·중·고등학교 내 각종 안전사고가 근절되지 않아 실효성 있는 안전교육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충남도의회 백낙구 의원이 충남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지역 학교내 안전사고는 2155건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천안지역이 678건으로 가장 많았고, 아산 388건, 논산 191건, 당진 179건, 서산 132건 등 순이었다.

지난해 지역 유·초·중·고등학교 내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는 3288건이다.

올해 8월까지 2155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해 전년과 비교할 때 개선되지 않았다는 게 백 의원의 주장이다.

백 의원은 "안전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어 실효성 있는 안전교육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며 "각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과 실천운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