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00:00

[2017 충청마라톤] 한화 계열사 체험부스

2017-10-22기사 편집 2017-10-22 19:24:33

대전일보 >스포츠 > 마라톤 > 충청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화와 함께 하는 충청마라톤 대회가 지역민들이 함께 하는 축제로 발돋움하고 있다. 마라톤 대회 개최 뿐만 아니라 계열사 차원에서 각종 체험부스와 이벤트를 운영하면서 대회 참석자들에게 호응을 받고 있다. 아이에서부터 어른까지 현장을 방문한 이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 건강과 재미를 동시에 가져갈 수 있는 마라톤 축제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 21일 2017 충청마라톤 대회가 열린 세종호수공원은 이른 아침부터 참가자, 가족 등으로 북적거렸다. 특히 한화에서 행사장 한켠에 다양한 체험부스를 마련하면서 대회를 찾은 이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네일아트' 부스는 아이와 어른 등 전세대에 걸쳐 큰 인기를 끌었다. 이 부스는 대전 서구 관저종합사회복지관 소속 이주여성들이 관리사로 나서 재능기부를 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 이날 하루 100여 명의 참여자들이 네일아트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부스에서 만난 강민지(34) 씨는 "네일아트 체험이 있어서 가족과 함께 기다렸다가 관리를 받았다"며 "너무 이쁘게 해줘서 마음에 쏙 든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화 B&B가 마련한 차 나누기 행사에도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 한화 B&B 측은 이른 아침 따뜻한 커피와 차 등을 제공하기 위해 1500잔 분량의 차를 준비했다. 또 한화이글스 선수들의 피규어도 마련하는 등 이벤트를 제공하는 등 대회의 흥을 더욱 돋궜다.

대회를 추억할 수 있는 스티커 나눔행사도 운영됐다. 마라톤대회를 기념할 수 있어 아이들 뿐만 아니라 성인참가자들의 참여도 눈에 띄었다.

박진선(45) 씨는 "참가자 뿐만 아니라 가족들이나 지인들도 함께 대회에 참여한 만큼 이번 마라톤대회는 참가자 외의 사람들을 위한 체험부스가 마련 돼 더욱 즐거운 시간이 된 것 같다"며 "가족화 함께 즐길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대전에서 온 최민경(33) 씨도 "체험부스에 와보니 손톱관리도 받고, 차도 마실 수 있어서 좋았다"라며 "사실 남편이 마라톤에 출전해서 혼자서 무엇을 할 지 고민했지만 체험부스가 있어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