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0 09:19

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지역위원장 공모 뒷말 무성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3:25:09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 지역위원장 공모를 둘러싸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

28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내년 지방선거 출마를 선언한 인사가 민주당 지역위원장 공모에 응모하며, 자칫 선거 앞 조직관리 부실과 후보 선출 불공정 논란에 대한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민주당 대덕구 지역위원장 응모를 둘러싼 논란은 선거 앞 위원장의 역할에서 비롯됐다. 통상 위원장의 경우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선출과 조직 관리를 담당한다는 점에서, 출마예정자가 위원장이 될 경우 다양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

출마예정자의 지역위원장 선임은 후보 선출 과정 불공정 의혹을 부를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의 경우 지난 대선 승리에 따른 컨벤션 효과로 지방선거 출마자가 몰려 대부분 선거에서 경선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출마예정자가 위원장을 맡게 될 경우 선수가 자신을 '셀프 발탁'하려 한다는 논란을 야기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

이와 함께 조직관리 부분에서도 잡음이 일 공산이 있다. 후보 선출 경쟁이 심화될 경우 자신의 선거 승리를 위해 지역위원회를 사유화하려 한다는 말들이 진위여부와 무관하게 불거질 개연성이 없지 않다. 이 같은 상황은 선거 앞 세 분열을 부를 수도 있다는 점에서, 민주당 전체 선거에서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의 한 인사는 "(지방선거 출마예정자의 지역위원장 선임은) 불공정 시비로 오히려 후보간 반목이나 당내 혼란만을 가중시킬 수 있으며, 결정적으로 선거 실패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면서 "이번 지역위원장 임명은 명확하고 객관적 기준과 공정성, 투명성이 담보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민주당 조강특위가 위원장 후보를 공모한 결과, 대덕구청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A씨 등 3명이 응모했다. 조강특위는 이들을 대상으로 서류·면접심사 등을 진행해 최종 위원장 인선을 진행할 예정이다.

성희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성희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