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충남도, 이산화탄소 자원화 사업 '시동'

2017-09-28기사 편집 2017-09-28 22:58:2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기후변화 주범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를 자원으로 탈바꿈시키는 신사업 육성에 나선다.

도는 2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당진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호서대, 리카본 아이엔씨(Recarbon.Inc), 리카본코리아와 함께 '탄소 자원화 실증 사업 추진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탄소 자원화 실증 사업은 이산화탄소 포집, 플라즈마 탄소 전환 기술, 가스 분리장치 등을 활용하는 플랜트 사업으로, 최종적으로 수소(H2)와 일산화탄소(CO)를 생산하게 된다.

수소는 수소전지자동차와 연료전지발전 등에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이며, 일산화탄소는 고부가가치 화학 산업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이번 사업을 위해 도와 당진시는 탄소 자원화 기술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과 고부가가치 산업군 육성을 위한 행정적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에너지기술연구원과 호서대, 리카본코리아 등은 탄소 자원화 사업 실증 플랜트 구축·운영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이산화탄소 자원화를 통한 온실가스 저감, 친환경 에너지 및 원료 생산·활용을 통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석탄화력발전소, 석유화학 및 제철산업 등 에너지 다소비 업체가 밀집한 충남에서 이번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온실가스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해 자원화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참여 기관·기업 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