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1 01:23

태안 유류피해 극복 행사 D-1…공연 등 다채

2017-09-13기사 편집 2017-09-13 16:33:03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태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태안] 지난 2007년 발생한 사상 최악의 기름유출사고 10주년을 맞아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리는 '희망 나눔 한마당' 행사와 '유류피해 극복 10주년 행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태안군은 사고 당시 태안을 찾은 전국 123만 자원봉사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절망'을 '희망'으로 바꾼 청정 태안의 아름다운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기 위해 행사기간 중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친다고 13일 밝혔다.

15일은 오전 11시부터 만리포해수욕장 주변 3km 걷기대회에 이어 오후 3시 사고 당시 세계적으로 큰 이슈가 됐던 자원봉사자들의 방제 모습을 직접 재현하는 퍼포먼스로, 트랙터와 굴삭기, 양동이, 비치클리너 등 사고 당시 장비들이 동원돼 현실감 있는 방제 시연이 이뤄진다.

이어 오후 4시부터 위기를 기회로 만든 자원봉사자의 활동 현장인 태안을 희망의 성지로 선포하는 행사로, 각급 인사들의 감사 인터뷰 영상과 시상식, 희망 종이비행기 날리기, 하얀 손수건 흔들기 등 다양한 퍼포먼스를 통해 자원봉사의 위대함을 기리며, 선포식 이후에는 인기 가수들의 축하 공연인 '희망 콘서트'가 이어진다.

이와 함께 16일 자원봉사자 및 지역 주민을 위한 공연으로, 초청가수의 공연과 즉석 노래자랑 및 레크리에이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펼쳐지며 유류피해 사고 당시의 모습을 담은 다양한 사진과 물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밖에 환경과 희망을 주제로 한 영화 상영을 통해 관람객에게 해양환경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하며, 12x8m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딥워터 호라이즌(15일)'과 '청년경찰'이 각각 상영될 예정이며 농·특산물 홍보관과 농어촌 관광 체험관 및 먹거리 장터가 함께 운영돼 향토음식을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피해복구에 힘쓴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행사기간 중 행사장 주변 음식점과 숙박업소 및 유료 관광지 등에 대해 요금 2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며 "많은 분이 행사기간 중 태안군 만리포를 방문해 자원봉사 성지로 거듭난 태안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