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1 01:23

세종세무서 설계공모 38개사 참여 '열기'

2017-09-12기사 편집 2017-09-12 17:44:17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세무서 건립 설계공모'에 전국적으로 38개 건축설계사가 등록해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행복도시건설청은 최근 세종세무서 설계공모 결과 서울 35개, 대전 1개, 청주 1개, 경기 용인 1개 등 모두 38개 업체가 참가 등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세종세무서는 지방행정시설이 밀집된 세종시 보람동 3-2생활권에 총사업비 330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9083㎡ 지상 6층 규모로 2020년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행복청은 세종세무서를 새로운 개념의 행정중심복합도시 대표 공공건축물 중 하나로 건립하기 위해 '도시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친근한 공공건축'으로 설계방향을 설정했다.

이번 공모에서는 기존의 방문접수에서 이메일 접수로 등록방법을 변경하고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심사위원을 사전 공개했다. 또한 설계방향에 따른 평가기준 참고표 제시, 설계 도판·설명서 등을 제공했다.

심사위원은 류재은 소장(시건축 건축사사무소), 한형우 교수(호서대학교), 정현아 소장(디아건축사사무소), 이민아 소장(협동원 건축사사무소), 김성우 소장(NEED 건축사사무소), 예비심사위원으로 조남호 소장(솔토지빈 건축사사무소)으로 구성했다.

행복청은 11월 20일 작품을 제출받아 11월 24일 심사를 통해 당선작을 선정할 계획이며, 당선자에게는 설계권, 2등 상금 1500만 원, 3등 상금 1000만 원, 장려상 상금 400만 원이 주어진다.

박승기 행복청 공공건축추진단장은 "세종세무서 설계공모를 통해 창의적이고 실용적인 건축 디자인이 적용된 좋은 공공건축물이 행복도시에 건립될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