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0 00:00

동서발전-한국산업인력공단, 해외 청년일자리 ‘맞손’

2017-08-13기사 편집 2017-08-13 15:29:17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당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한국동서발전(주)이 지난 11일 한국산업인력공단과 K-Move스쿨(연수과정) 개설 및 동서발전 해외사업연계 청년채용 지원 사업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은 국내 유수의 청년 인재를 선발해 K-Move 스쿨 개설 및 맞춤 연수를 시행 후 동서발전이 투자 및 운영자로 참여하고 있는 해외법인(인도네시아, 자메이카 등)에 취업을 지원하는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외사업연계 취업 지원 사업의 첫걸음이다.

이를 위해 동서발전은 K-Move 스쿨 연수생 선발, 맞춤연수 시행, 해외 법인과의 협의를 통한 취업연계와 같은 지원을, 산업인력공단은 연수비용 일부 및 취업 장려금을 지원하게 된다.

K-Move 스쿨 맞춤형 연수과정의 첫 취업처는 동서발전이 투자해 건설중인 회사(TPI)이며 최종적으로 10명이 선발돼 한국발전교육원 및 당진 발전기술 EDU센터에서 3개월의 교육을 받고 취업하게 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실질적인 국내 청년 인재의 해외취업이 이뤄져 공기업이 추진중인 '국내 청년 해외일자리 창출'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동서발전은 국내외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청년인재들이 동서발전의 해외사업장에 취업하는 것 뿐 아니라 해당 국가의 고급 기술 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