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22 18:06

서산자원순환시설 환경영향평가 공청회…시민-전문가 '공방'

2017-08-10기사 편집 2017-08-10 09:37:53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서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서산 자원순환시설 환경영향평가 공청회
[서산]서산 자원순환시설(소각장) 건립을 두고 예정지 인근 지역민이 반발하는 가운데 9일 오후 서산시문화회관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가 열렸다.

이날 공청회는 정찬교(수원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 주재로 송민종 삼육건설엔지니어링 박사, 최종식 선진엔지니어링 전무, 김정수 경희대 환경연구센터 박사 등 전문가 3명이, 최호웅 양대동소각시설반대대책위 사무국장, 권경숙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김종수 서산시 죽성동 주민 등 시민대표 3명의 의견을 듣고 답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김종수씨는 "대산석유화학단지를 비롯해 서산지역 대기환경이 악화하는 가운데 행정기관에서 아무런 대책 없이 광역쓰레기 소각시설을 추진하고 있다"며 "요식행위로 하는 환경영향평가는 즉각 중단하고 주민 의견을 들어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호웅 사무국장은 "소각장에서 나온 오염물질 낙착지점 조사를 서산기상대 풍향 풍속 자료를 활용했는데, 8㎞나 떨어진 지역의 데이터를 사용해 분석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정확한 낙착지점을 파악하기 위해 영향평가를 현장 위주로 재조사할 용의가 없느냐"고 물었다.

권경숙 사무국장은 "청정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지와 야생동물보호구역이 인접한 지역에 소각시설이 들어올 경우 귀중한 자연유산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을 따졌다.

이에 대해 송민종 박사는 "환경영향평가법이 정한 범위 내에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조사나 평가를 진행 중이며, 이제 막 기초조사를 마친 단계인 만큼 추후 잘못된 것이 있거나 문제가 발견되면 시정해 나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최종식 전무는 "시설 예정지인 양대동 지역이 농지전용지역이자 군사보호구역이나 관련 법은 선정위를 거쳐 님비시설의 입지를 결정하면 시설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법적으로 해당 지역에 소각시설이 들어서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공청회 도중 전문가들 설명에 반대 측 시민 일부가 큰소리로 항의하거나 도중에 한꺼번에 퇴장하는 등 소란을 빚기도 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