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18 11:39

괴산 수해복구를 돕기 위한 한팔 봉사자 '화제'

2017-08-08기사 편집 2017-08-08 16:28:38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달 16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청천면 지역을 돕기 위해 UDT 바다살리기운동본부 조상희 (왼쪽)단장이 수해지역에서 수거한 오물과 수해 잔재물 앞에서 있는 모습. 사진=괴산군 제공
지난달 16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청천면 지역을 돕기 위해 부산에서 찾아온 사랑의 손길이 있어 화제다.

8일 군에 따르면 주인공은 UDT 바다살리기운동본부 조상희 단장으로 불의의 사고로 한쪽 팔을 잃은 불편한 몸에도 불구하고 청천면 하천주변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곳에 쌓인 오물과 수해 잔재물 청소를 도왔다.

조 단장은 지난주부터 차에서 잠을 자고 햇반과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며 혼자의 힘으로 200여 포대 분량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청천면 주민 A씨는 "몸이 성한 사람도 감당하기 힘든 일을 혼자 힘으로 하는 모습을 보니 매우 고맙고 미안한 마음도 든다"고 말했다.

조상희 단장은 "팔의 고통을 잊기 위해 시작한 봉사가 지금은 직업 아닌 직업이 됐다"며 "청천면 수해복구가 하루빨리 마무리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 단장은 청주 출생으로 해군 UDT에서 군 생활을 했고 천안함 사고시에도 자진해 잠수활동으로 인명구조에 앞장섰다.

또한, 세월호 사고시에도 인명구조와 인양작업을 도왔으며 전국 각지의 사고현장이나 재난지역에 사랑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한편, 조 단장은 현재 부산에서 거주하며 전국 각지를 돌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