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3 18:00

매봉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급물살 타나… 주민 의견 반영, 공동주택단지 서측 배치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6:23:49

대전일보 > 대전 > 대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매봉근린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이 급물살을 타게 될 전망이다. 대전시가 주민비상대책위원회의 주장을 상당 부분 수용해 공원 조성 계획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17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는 최근 매봉근린공원 비공원시설 서측면 배치 계획안에 대한 공문을 지난 14일 비대위측에 전달했다. 공문 전달 전 협의를 통해 상당한 의견 접근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

당초 계획에선 비공원시설인 공동주택단지가 공원 동측에 있었다. 이에 따라 인접한 한국원자력 사원아파트, 현대아파트 등 도룡동 주민들의 반발이 거셌다. 가장 큰 불만은 진입도로였다. 매봉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은 비공원시설로 400여 세대 규모의 공동주택단지를 계획하고 있다. 비대위는 당초안대로 단지가 들어서면 교통혼잡이 불 보듯 뻔하다고 내다봤다. 또 지금까지 이용해오던 근린공원 자리에 대규모 주택단지가 들어서면 조망권 등 쾌적한 생활환경이 급격히 악화시킬 것이란 우려도 컸다.

시는 도시관리계획(공원조성) 결정 입안에 따른 열람공고에 대해 이 같은 불만이 지난 5월 접수되면서 비공원시설을 서측에 배치하는 안으로 선회했다. 서쪽은 연구단지 시설과 인접하게 돼 별다른 주민 반발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당초 건립하려던 스포츠센터도 주민커뮤니케이션센터로 변경했다.

매봉근린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은 전체 35만4906㎡ 규모 공원 부지 중 21.2%인 7만4767㎡를 테라스하우스로 조성하고 나머지 28만139㎡는 웰컴프라자, 정상마루, 숲속교실 등 공원시설로 정비하게 된다. 총사업비는 약 2843억으로 추산된다.

한편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도 전환점을 마련하게 될 지 관심이 쏠린다. 이날 월평공원살리기주민협의회는 '월평공원 살리기사업'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시에 전달했다. 이들은 공문에서 "2020년 일몰제 적용으로 월평공원 녹지가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며 "사유지로 남아 공원을 잃어버리기 보다는 70%를 보존해 주민 모두 누릴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