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0:00

음성 대소면자율방재단, 집중호우 피해 복구 주저 없이 뛰어들어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3:59:41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음성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음성군 대소면지역자율방재단은 지난 주말 집중 호우와 함께 강한 비바람이 몰아쳐 거목이 전도되고 도로에 토사가 유입되는 등 복구작업을 마치고 구자평 (오른쪽 )대소면장과 방재단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소면 제공
[음성]음성군 대소면지역자율방재단(단장 안기덕 이하· 대소면방재단)이 지난 주말 집중된 호우로 발생한 재난 상황속에서 주민들의 안전을 지켜내 칭송을 받고 있다.

대소면에 따르면 지난 16일 대소면 일원에는 집중 호우와 함께 강한 비바람이 몰아쳐 거목이 전도되고 도로에 토사가 유입되는 등 대형안전사고의 위기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대소면방재단원들은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된 지역의 도로를 정비하고 침수 농수로와 농지를 복구하는데 주저 없이 뛰어들었다.

특히, 대소면방재단은 피해복구에 필요한 장비와 비용을 지원에 의존하지 않고 보유 장비와 자체 예산을 투입하면서 타 지역 방재단으로부터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안기덕 단장은 "대소면방재단은 평소 우리 지역의 안전은 우리가 책임진다는 마음가짐으로 모든 단원들이 일심으로 재난상황을 대비하고 있다"며 "미약한 손길이었지만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한 만큼 주민들의 안전에 도움이 되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자평 대소면장은 "자발적으로 호우피해 응급복구에 나선 대소면 지역자율방지단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이번 호우피해 지역에 대해서는 복구계획을 조속히 수립하는 등 빠른 시일 내 피해지역 주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지역주민의 어려움을 찾아가 해결하는 현장중심의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