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3 18:18

한화이글스, 홈런 6개 맞고 SK전 4대 7 패

2017-06-04기사 편집 2017-06-04 20:56:24

대전일보 >스포츠 > 야구 > 국내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화이글스의 '날개'가 안방에서 꺾였다.

한화이글스는 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 홈경기에서 4대 7로 패했다.

이날 한화는 SK에게 홈런 6개를 맞아,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양팀 선발은 한화 이태양과 SK 켈리였다. 이태양은 투구수 100개, 3실점으로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박정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1회 초 이태양은 무실점으로 산뜻하게 출발했지만 2회 초 나주환에게 솔로 홈런을 맞고 SK에 선취점을 내줬다.

한화는 SK의 실책으로 이어진 찬스를 놓치지 않고 점수를 챙겼다.

3회 말 유격수 실책으로 진루한 하주석은 켈리의 견제구가 빠지며 3루까지 진루, 무사 3루에서 이동훈의 적시타가 터지며 동점이 됐다. 차일목의 희생번트 후 양성우가 적시타를 날려 점수는 2대 1이 됐다. 4회 말 로사리오의 안타에 이어 이성열의 적시타가 터지며 추가점을 냈다. 이동훈의 1루수 앞 땅볼 때 박정권의 송구 실책으로 볼이 빠지며 이성열이 홈으로 들어오며 점수 차는 4대 1로 벌어졌다.

득점 행진을 이어가던 한화는 SK의 연이은 홈런에 분위기를 빼았기고 말았다.

5회 초 이태양은 한동민에게 투런 홈런을 맞은 뒤 최정, 로맥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흔들렸다. 승부가 갈린 것은 7회 초였다. 7회 초 한화는 SK에게 3연속 타자 홈런을 맞았다. 최정과 로맥, 김동엽의 홈런이 연이어 터지며 점수 차는 4대 6이 됐다. 이후 한화의 타선은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다. 9회 초 SK는 김동엽의 홈런으로 또 다시 달아났다.

한편 이날 김태균은 출루하지 못하며 연속경기 출루 '신기록' 행진을 86경기에서 마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