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19 15:18

대덕과학문화센터, 다시 과학의 살롱 되나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8:12:42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 특별시'의 청사진을 밝히면서 장기간 방치돼온 대덕과학문화센터가 재조명 받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체험·전시관 대상지로 선정, 부지활용의 새로운 물꼬가 트인 것이다.

권선택 시장은 지난 16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19대 대선 대전 지역 공약 9개의 실행 계획을 발표했다. 이중 '4차산업혁명 특별시'를 1순위로 배치하고 이를 위한 산업, 인프라, 실증화 등 3대 전략을 내세웠다.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한 스마트 융복합 산업 육성과 관련 인프라 구축이 핵심적인 내용이지만 몇년 후 미래도시가 구현될 실증화 단지가 가장 눈에 띈다. 산업과 인프라 분야는 다른 지자체들이 너도 나도 뛰어들고 있는 레드오션이지만 시민과 국민들이 4차산업혁명 과학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 월드'와 '테스트베드'는 차별화라는 측면에서 점수를 딸 수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 월드는 과학공원네거리에서 대덕과학문화센터를 잇는 스마트 스트리트와 공동관리 아파트 부지를 민간 개발하는 스마트 빌리지로 이뤄진다. 대덕과학문화센터에 들어서게 될 4차 산업혁명 체험·전시관은 화룡점정이 될 전망이다.

시는 시비 400억원을 들여 센터를 매입, 리모델링 비용과 장비구입비 100억원을 국비 지원 받아 '4차산업혁명 체험·전시관'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내놨다. 현실화되면 그동안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방치돼 '흉물'로 지적받아온 공동관리 아파트 부지와 대덕과학문화센터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게 된다. 대덕과학문화센터의 상징성을 내세우며 그간 오피스텔 등 재건축에 반대하던 과학계의 불만도 사그라들 전망이다.

대덕과학문화센터(옛 호텔롯데대덕)는 1993년 대전엑스포 개막과 함께 문을 연 뒤 국내·외 과학자 교류 공간으로 쓰였다. 그러다 2003년 268억 원에 목원대가 인수했다가 교육시설로 활용하기가 어렵자 다시 매각을 추진했지만 유찰과 계약 포기, 입찰 담합 의혹 등으로 재건축 시도가 무산됐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