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0 20:24

충남청소년노동네트워크 "청소년 노동센터 삭감예산 본회의에서 통과돼야" 주장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7:05:5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청소년노동인권센터'의 사업예산을 전액 삭감한 데 대해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충남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는 18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도의회는 청소년노동인권센터의 사업 예산 삭감에 대해 책임지고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3년 간 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교육 등이 진행됐지만, 청소년 노동인권을 보호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며 "노동인권 교육을 위한 중장기적 대책이 필요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5년 청소년 노동인권 보호조례가 제정된 이후 청소년들의 노동인권을 위한 전담기구를 만들어야 하지만, 오히려 교육위가 이를 반대하고 있다"며 "임금을 받지 못해 어렵게 센터의 문을 두드린 청소년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의회 의장단은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19일 본회의에서 이에 대해 직권상정하라"며 "청소년들의 노동인권 교육, 권리를 보호할 수 있는 현장밀착형 행정기구 설립에 최선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도의회 교육위는 지난 17일 개최된 '2017년 제 1회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인권센터 운영비 등 사업예산 2억원을 전액삭감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