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30 10:03

부여 소정마을 이야기 '내 인생의 그림책' 전시

2017-03-21기사 편집 2017-03-21 10:43:24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부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인사동 KCDF캘러리 2전시장

첨부사진1내 인생의 그림책 모음
[부여]농기구 대신 붓을 잡은 평범한 시골 어르신들의 이야기가 그림책이 되어 세상과 만난다.

부여군 양화면 송정마을의 이야기를 담은 '내 인생의 그림책' 전시가 22일부터 27일까지 인사동 KCDF갤러리 2전시장에서 열린다.

일흔이 넘은 송정마을 주민 23명은 기억을 더듬어 세상에 들려줄 이야기를 골라내고, 6개월의 작업을 통해 직접 원화를 완성했다.

'내 인생의 그림책' 전시회는 송정마을영농조합법인(대표 박상신)에서 2015년에 공모로 선정되어 2017년까지 추진하는 창조지역 사업 '그림책 읽는 마을 찻집 조성' 프로그램 운영사업 중 하나인 결과물이다.

그림책 속에 담긴 이야기들은 평범하고 소박하지만, 정직하고 긍정적으로 인생을 대하는 어르신들의 삶의 자세와 인생에 대한 진솔한 성찰이 담겨있어 읽는 이들에게 잔잔한 공감을 준다.

△배움이 어려웠던 시절, 흙집을 세우고 한글을 배웠던 이야기(야학당이 만들어진 이야기·박신태 할아버지 83세) △농사를 짓는 기쁨과 업에 대한 자부심(노재열 할아버지의 농가월령가·노재열 할아버지 79세) △저수지에 매몰된 고향에 대한 그리움(저수지 속 내 고향·허경 할아버지 80세) 등 투박한 손으로 그려 낸 그림책 속에는 고향에 대한 기억과 삶, 유년 시절의 향수가 고스란히 담겨 있어 세대를 뛰어넘는 감동을 선사한다.

도시와 농촌, 어린이와 노인을 이어주고 나아가 송정마을이 세상과 소통하는데 중요한 계기가 되리라 기대된다.

아울러, 오는 6월에 개관 예정인 '그림책 읽는 마을 찻집'은 마을 주민들의 삶을 담은 그림책은 물론, 일반 그림책 작가가 창작한 마을 이야기 그림책을 만날 수 있다.

또 다양한 그림책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운영되어 송정마을만의 고유한 콘텐츠를 담긴 문화예술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남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박신태 할아버지의 야학당이 만들어진 이야기 그림책

한남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