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충북도, 고령자 영세농가 위한 농작업 대행서비스 추진

2017-03-21기사 편집 2017-03-21 10:42:0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북도는 70세 이상 고령자를 비롯해 0.5ha 미만 영세농가에 경운, 정지, 이앙 작업 등을 대행해 주는 '농작업 대행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작업 대행이 필요한 농업인은 시군 농업기술센터와 지역농협에 신청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대행서비스센터는 노동력 급감과 고령화된 농촌인구의 구조적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사업으로 지난 2014년에 3개소(옥천, 영동, 음성)에서 현재 9개소(제천, 보은, 옥천, 영동, 증평, 진천, 괴산, 음성, 단양)로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총 9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2014년에는 333 농가에 343ha, 2015년에는 1262 농가에 732ha, 2016년에는 2728 농가에 1200ha의 농작업 대행서비스를 실시했다.

도 최낙현 유기농산과장은 "여성농, 고령농, 영세농 등 농촌 노동력 취약계층이 조작이 어려운 농기계 작업에 대한 대행서비스가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해당 농업기술센터 또는 지역농협에 신청하여 안정적인 영농을 추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