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0 20:24

권선택 시장, 민관협치로 부작용 최소화 주문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6:11:1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민간공원특례사업, 시민과 더 소통하라"

권선택 대전시장이 용산동 관광휴양시설, 장기 미집행도시공원 개발 등 현안사업에 대한 민첩한 대응과 민관협치를 강조했다.

권 시장은 2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최근 우리시의 현안사업을 보면 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사업처럼 정리가 잘 된 것이 있지만 논란이 있는 경우도 있다"며 "전문성이 필요한 부분은 유관기관, 민간단체와 협의해 부작용을 최소화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은 오랫동안 미뤘던 사업으로,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개발을 검토 중이고, 민간공원특례사업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지만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추진 과정에서 완성도를 높이고 논란이 최소화되도록 실국장이 책임감을 갖고 민첩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오는 5월 치러질 대선을 시정 발전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각 실국에 최근 대전세종발전연구원 정책엑스포에서 나온 제안을 참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