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초촌면 송국리유적지서 풍년기원제 올려

2017-03-20기사 편집 2017-03-20 13:51:06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부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부여]부여군 초촌면(면장 방종건)은 지난 20일 부여 송국리유적(사적 제249호)에서 정유년 새해 풍년을 기원하는 제10회 풍년기원제를 500여명의 참석자들과 함께 성황리에 개최했다.

송국리유적정비지원추진위원회(위원장 인국환)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초촌면의 한해 풍년 농사와 마을주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풍년기원제로 조상들의 뜻을 받들어 2008년 산직리 지석묘에서 부활시켜 올해 10회차를 맞았다.

특히 이번에는 금강의 발원지 전북 장수의 뜬봉샘에서 채수한 물과 백마강 조룡대에서 채수한 물의 합수식을 갖고, 금강과 대두대간을 따라 흐르는 생명의 정기를 모두 담아냈다.

이 물을 청동기시대가 살아 숨 쉬는 송국리에 뿌려 친환경농업의 메카 초촌면의 대지로 스며들게 해 풍년을 기원하고 백제의 혼을 이 땅에 다시 융기시키고자 하는 바람을 담은 퍼포먼스가 펼쳐져 풍년기원제의 품격을 또 한층 격상시켰다.

인국환 위원장은 "문화역사적 가치가 높은 부여 송국리유적으로 개최 장소를 옮겨온 뒤, 매년 회를 거듭할수록 풍년기원제에 대한 지역의 더 많은 관심과 성원을 실감하게 된다"며 "나라 안팎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이와 같은 지역문화 행사를 통해 마을의 안녕은 물론 사회적 통합에 대한 희망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남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남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