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6-26 18:03

건양대 간호학과 퇴임교수들의 제자사랑

2017-02-06기사 편집 2017-02-06 16:14:09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희수(가운데) 총장과 한진숙(김 총장 왼쪽) 교수, 문영숙(김 총장 오른쪽) 교수 등 간호대학 교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건양대 제공
건양대학교에 22년간 몸담은 원로 교수들이 퇴임을 앞두고 학생을 위해 장학금을 기탁해 화제가 되고 있다.

6일 건양대에 따르면 간호학과 한진숙(61)·문영숙(53) 교수는 이날 "제자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 1000만 원씩을 학교에 기탁했다. 두 교수는 22년 간의 학교생활을 끝내고 이달 말 명예퇴임한다. 이들은 1995년 이 대학에 간호학과가 처음 설립될 때부터 학생을 가르친 간호학과 임용 1호, 2호 교수로 알려져 의미를 더하고 있다.

2001년 간호학과 대학원 석사과정, 2009년 감염관리 전문간호사 과정, 2014년 간호학 전공 박사학위 과정 개설 및 2014년 간호학과가 단과대학인 간호대학으로 승격되기까지 간호대학의 모든 역사를 함께 해왔다.

한진숙 교수는 "건양대 간호학과가 처음 시작할 때는 학생 수도 적고 힘도 약했지만, 이제는 큰 규모의 단과대학으로 성장해 감회가 깊다"며 "몸은 학교를 떠나지만 간호대학이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