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계 첫 복제 비단잉어 나오나… 황우석 박사팀 등 참여

2016-10-24기사 편집 2016-10-24 05:10:32      이용민 기자 min5465930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북도 남부출장소

[청주]충북도가 세계 최초로 비단잉어 복제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관상어 산지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충북도 남부출장소는 국내 연구진이 보유한 체세포 복제기술로 우량 관상어를 생산하기 위해 최근 해양수산부에 '명품 비단잉어 복제 개발'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국립 수산과학원과 황우석 박사가 이끄는 수암바이오텍 등 6개 기관이 참여한다. 수암바이오텍과 군산대가 체세포 핵이식 기술을 이용한 관상어 복제를 맡고, 수산과학원과 충북대는 유전자 편집기술로 형질전환 관상어 생산에 나선다.

남부출장소는 부경대와 함께 관상어 생태환경 분석과 사양관리 최적화 방안을 연구한다. '살아 있는 예술품'이라고 불리는 관상어는 한때 충북의 수출 전략상품으로 손꼽혔지만, 질병이 돌면서 몰락했다. 지금은 비단잉어·열대어·토종 관상어 양식장 21곳이 남아 명맥을 유지하는 정도다. 충북도는 침체된 관상어 산업을 되살리기 위해 국비 등 30억원을 들여 옥천군 청산면에 '관상어 ICT(정보통신기술) 융복합 육종센터'를 짓는 중이다.

정일택 남부출장소장은 "복제기술은 무늬가 아름답고 질병에도 강한 명품 관상어를 수월하게 확보하는 수단이 될 것"이라며 "최소 10년 이상 걸리는 육종 기간도 절반 이하로 단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관상어의 세계 시장 규모는 47조원 가량이다. 일본·미국 등을 중심으로 한해 7-8%씩 성장하는 추세다. 명품 관상어는 1마리에 1억원 넘는 경우도 흔하다. 정 소장은 "국민소득향상과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반려동물산업이 커지는 데 맞춰 국내 관상어 시장도 급팽창하는 중"이라며 "복제가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충북이 국 내외 관상어시장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