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김강욱 대전고검장] 온화한 성품 법무부 대변인 출신

2015-12-22기사 편집 2015-12-22 05:58:5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김강욱(57·사법연수원 19기) 신임 대전고검장은 경북 안동 출신으로, 대구 경북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법시험 29회에 합격한 뒤 부산지검 동부지청 검사로 임용돼 법조계에 첫 발을 들인 뒤 대통령실 민정 2비서관, 법무부 대변인, 의정부지검장 등을 지냈다.

서울서부지청 특수부 검사로 재직한 1998년 아파트 보수공사업자 등으로부터 돈을 받고 부풀린 공사비를 주민관리비로 떠넘긴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관리사무소 관계자들을 무더기로 구속 기소한 바 있다. 2011년 서울동부지검 차장 재직시절에는 '함바집(건설현장 식당) 비리' 사건을 맡아 강희락 전 경찰청장 등 고위 공직자들을 기소하기도 했다. 김 신임 대전고검장은 성실성과 책임감이 뛰어나며 법무부 대변인 출신답게 언론과의 관계도 매끄럽다는 평이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