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그릴 직화구이 패티… 외국인도 반한 정통 미국식 수제 버거

2014-11-07 기사
편집 2014-11-07 05:38:55
 이지형 기자
 

대전일보 > 라이프 > 대일맛집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스모키시스코 더버거그릴 대전 둔산 1동

첨부사진1

정크 푸드? 패스트 푸드? 버거가 지닌 다름아닌 편견이다. 재료의 맛과 영양소가 고루 어우러진 '슬로푸드' 버거를 만날 수 있는 곳. 건강식으로서의 버거를 맛보고 나면 그동안의 편협했던 시각은 특별한 맛으로 일순간 채워진다. 바로 대전 서구 둔산동에 위치한 스모키시스코 더버거그릴'. 이름만 봐도 이 집의 특색이 엿보인다. 스모키(연기), 시스코(미국 샌프란시스코), 그릴(석쇠) 등이 바로 그것. 실내에 들어서니 금문교 사진 등 샌스란시스코의 멋을 한껏 풍기는 소품들이 즐비하다.

이 집은 보통의 프랜차이즈 버거와 달리 미국식 레스토랑 버거를 표방한다. 패스드푸드가 아닌 정찬(dinner)으로서의 요리를 추구하고 있다. 재료의 맛을 십분 살리고 각종 영양소가 고루 들어있는 균형잡힌 식단을 제공한다.

버거 안 패티에 들어가는 고기 재료는 호주산 소고기를 사용하며 빵은 방부제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천연의 재료로 만든 것만을 고집한다. 빵 또한 매일 공급받는다. 바삭한 질감이 돋보이며 '참깨'를 많이 넣어 원재료의 담백함을 더욱 빛나게 한다. 양상추 등 야채는 매일 손질해 신선한 맛을 한껏 살린다.

이런 이유로 이 집의 버거는 한 끼 식사용으로 충분한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영어 등 학원가에 위치한 때문인지 외국인 손님이 유독 많이 눈에 띈다.

대표 메뉴는 '샌프란시스코 클래식'과 '롬바르드스트릿', '샌프란시스코 클램차우더'다. '샌프란시스코'는 전형적인 미국식 햄버거다. 패티와 치즈, 양파, 토마토, 양상추, 상추를 차례로 올려낸 빅 버거는 먹어보기도 전에 비주얼이 벌써 식객을 압도한다. 특별한 재료는 없지만 재료의 맛과 영양을 최대한 살린 것이 무엇보다 장점이다. 패티에 데리야키 등 소스가 따로 없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인공적인 소스의 맛은 최대한 줄였기 때문에 고기의 담백한 맛과 채소의 상큼한 식감이 일순간 맛의 세계로 인도한다. 단지 마요네즈와 홀그레인 머스타드를 빵에 바르는 정도다.

원재료만으로 맛을 낸 버거는 건강을 요리한 '특별하지 않은 특별함'으로 식객들을 매료시킨다.

패티는 잘게 간 생고기를 반죽해 7분간 무쇠그릴에서 직화로 구워낸다. 주문과 동시에 조리를 시작하기 때문에 약간의 시간이 소요되지만 손님들은 그만큼 맛있고 건강한 버거를 만나게 되는 셈. 패티는 당일 판매분을 매일 만들어 사용하기 때문에 신선함이 묻어난다. 소금만 약간 치는 정도로 재료의 본래 맛을 해치지 않는다.

'롬바르드스트릿'은 샌프란시스코의 꼬불꼬불한 급경사길에서 영감을 얻는 버거다. 체다치즈, 블루치즈를 패티 위에 얹었다. 불규칙한 형태의 치즈가 마치 '이국적인 서양판 구절양장'을 연상시킨다 하여 붙인 이름. 마찬가지로 치즈 이외에 소스는 최대한 사용을 안하면서 원재료의 맛으로 승부를 건다.

'샌프란시스코 클램차우더'는 조갯살 등 해산물을 우려서 만든 크림스프의 일종이다. 빵의 안쪽을 깊게 파낸 일명 '브레드볼' 안에 크림스프를 듬뿍 넣어 손님에게 제공된다.

시각적으로만 봐도 흐뭇한 미소가 절로 흘러나오는 음식이다. 오리지널과 스파이스(매운맛)를 선택해 즐길 수 있다. 스파이스는 크래시드 페퍼를 가미해 매콤한 맛을 가미했다. 이밖에도 그릴드 소시지, 치즈로이드 포테이토, 치즈 스틱 등 다양한 사이드 메뉴들도 식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서화선 대표는 "매일 손으로 직접 만드는 패티는 설사 모양은 다를 지라도 똑같은 무게를 항상 유지한다"며 "100% 소고기로 육즙이 가득한 맛을 내기 위해 미디움으로 구워냈기 때문에 안심하고 드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구 둔산 1동 1453 대덕프라자 2층, 시청역 7번출구 앞) ☎042(486)3880 △샌프란시스코 클래식 7300원 △롬바르드스트릿 8300원 △샌프란시스코 클램차우더 4300원(브래드볼 추가시 7000원) 글·사진=이지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스모키시스코 더버거그릴은 재료의 담백한 맛과 영양이 어우러진 '슬로푸드'로서의 수제버거를 선보이고 있다. 대표메뉴인 '샌프란시스코 클래식'(위쪽)과 '클램차우더'는 손님들에게 특히 인기다.

첨부사진3스모키시스코 더버거그릴은 재료의 담백한 맛과 영양이 어우러진 '슬로푸드'로서의 수제버거를 선보이고 있다. 대표메뉴인 '샌프란시스코 클래식'(왼쪽)과 '클램차우더'는 손님들에게 특히 인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