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 한국민물고기보존協 새끼 3000마리 방류

2013-06-16기사 편집 2013-06-16 14:00:03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옥천 한국민물고기보존協 새끼 3000마리 방류



[옥천]천연기념물 259호인 어름치가 금강에 되돌아온다.

(사)한국민물고기보존협회는 옥천군 이원면 용방리 학생야영장 앞 금강에 새끼 어름치 3000마리를 오는 22일 방류한다고 밝혔다.

이 어름치는 지난해 한강의 어름치 알을 인공부화시켜 7개월 가량 기른 것으로, 몸길이 5㎝ 안팎으로 자란 상태다. 어름치는 자갈이나 돌무더기로 산란탑을 만들어 알과 새끼를 보호하는 습성을 지닌 물고기다.

1990년대까지 금강서 자주 발견됐으나 수질오염 등으로 최근 들어 자취를 감췄다.

이 단체는 2009년부터 S-oil 사회공헌기금지원을 받아 개체수가 줄어든 담수 어종 복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그동안 전북 무주 남대천, 강원도 홍천강, 평화의 댐 등에 어름치와 황쏘가리 등을 방류했다.

한국민물고기보존협회 관계자는 "옥천지역 금강은 1972년 어름치 보호구역으로 지정됐던 곳으로, 먹이가 풍부하고 여울이 많아 복원지로 적합하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