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3 23:55

충주 전통시장 스마트폰 결제시대

2013-02-08기사 편집 2013-02-07 21:05:4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市 전국 첫 시스템 도입 소비자 이용 편의 기대

[충주]충주시가 전국 최초로 전통시장에 스마트폰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7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시가 도입한 스마트폰 결제 시스템은 농협의 '뱅크월렛(Bank Wallet)'으로 고객이 자신의 스마트폰에 모바일 현금카드를 발급받아 현금이나 카드 없이도 스마트폰으로 결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차세대 결제수단이다.

시는 침체된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농협, 금융결제원, 상인회와 협의를 통해 올 상반기 정식 시스템 오픈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 전통시장 내 동부상회(과자), 명진청과(청과물), 제일떡집, 지호농장(축산물) 등 4개 점포를 대상으로 스마트폰 결제기를 설치했다.

전통시장에 스마트폰 결제 시스템이 정착되면 신용카드·체크카드는 물론 스마트폰 결제, IC칩(현금카드) 결제가 추가로 가능하게 돼 전통시장 이용이 편리해질 전망이다.

특히 기존 2-4%대의 카드결제 수수료에 비해 수수료가 1%대로 저렴해 상인들의 부담을 크게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앞으로 전통시장 내 가입 희망업소를 대상으로 스마트폰 결제를 확대하고, 스마트폰 세대인 젊은 고객들을 끌어들여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제2의 도약을 이끌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이종배 충주시장은 "스마트폰 결제를 첫 도입할 정도로 충주의 전통시장은 예전과는 많이 달라지고 있다"며 "전통시장의 경쟁력과 고객의 편의성이 좋아진 만큼 전통시장을 자주 이용해 저렴하게 물건도 구입하고 이웃과 더불어 사는 정도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