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7 23:55

호주 석유 "고대기에 형성된 석유 발견...잭팟 터져"

2013-01-29기사 편집 2013-01-29 16:01:44

대전일보 > 사회 > 국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호주 석유

호주 중부 지역에서 호주 전체 인구가 자급자족하고도 남을 천문학적 수치의 석유가 발견돼 세계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호주 시드니 모닝 해럴드는 24일(현지시각) 자원개발업체인 '링크에너지'가 호주 중부에 위치한 아르카링카 베이즌에서 최대 2330억 배럴의 유전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 세계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유전 다음으로 큰 규모다. 유전의 가치는 약 20조 호주달러이며 한화로는 무려 2경3000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아직 수익성 석유가 개발될지는 미지수지만 원유 추출에 성공한다면 호주에서 잭팟이 터진 셈이다. 원유는 호주 전체가 자급자족하고 수출까지 할 수 있을 만큼 넉넉한 양이다.

링크에너지 측은 평가보고서에서 "발견된 호주 유전이 고대기에 형성됐으며, 석유와 천연가스를 머금은 화석화된 물질, 케로겐이 풍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분석했다.

링크에너지는 "배럴당 100달러 선으로 움직이는 원유 1000억 배럴만 뽑아내도 엄청난 숫자임에 틀림없다"면서 "발견된 유전에서 최소 35억 배럴에 달하는 셰일이 있을 것이라고 추정된다"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뉴미디어팀 dnews@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