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심장마비 응급실 가도 생존 3%, '살리려면 이것 밖에'

2012-10-21기사 편집 2012-10-21 17:44:23

대전일보 > 사회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갑자기 심장 활동이 멈추는 '심정지' 증상으로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도 100명중 3명만 목숨을 건지고, 뇌기능까지 회복하는 경우는 단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질병관리본부의 '병원외 심정지 의무기록조사 결과' 보고서 따르면 2006~2010년 병원 밖 심정지 사례 9만7291건을 분석한 결과 인구 10만명당 심정지 발생률은 2006년 39.3명, 2007년 39.7명, 2008년 41.4명, 2009년 44.4명, 2010년 44.8명으로 해마다 늘어났다.

심정지 환자의 병원 도착 시점 생존율은 9.4%, 살아서 퇴원한 경우는 3.0%에 불과했다. 목숨을 구했더라도 뇌기능까지 회복된 경우는 0.9% 밖에 없었다.

이는 주위 사람들로부터 초기 심폐소생술을 받는 비율이 미국과 일본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으로, 심폐소생술 교육 확대와 제세동기(심장충격기) 설치·활용이 시급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뉴미디어팀 dnews@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