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딱정벌레 날개서 착안 '미세자극 센서' 개발

2012-10-04기사 편집 2012-10-03 21:31:1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갑양 서울대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수상

첨부사진1

서울대학교 서갑양(40·사진) 교수가 3일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승종)이 수여하는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10월 수상자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서 교수는 딱정벌레 같은 곤충의 몸에 있는 미세한 섬모구조에서 착안해 다양한 미세자극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10여 년 간 나노기술을 생체모사공학과 접목하는 연구를 수행해왔으며 최근에는 딱정벌레 날개의 잠금장치 원리를 이용해 사람의 피부처럼 당기거나 비트는 미세한 자극에도 반응하는 얇고 유연한 센서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그가 지금까지 발표한 논문은 지금까지 총 피인용 횟수 4000회를 넘어섰으며 32회 이상 피인용된 논문만 32편에 달한다. 또 국제학회 93회, 국내학회에서 67회 초청강연을 하는 등 활발한 연구를 수행 중이다.

서 교수는 "앞으로 새로운 관점에서 기존 연구를 분석하고 관찰하여 보다 창의적인 연구를 추진해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적 선도연구를 수행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