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8 23:55

청원군, 부동산 중개업소 단속 10곳 적발

2012-09-27기사 편집 2012-09-26 21:19:4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원]청원군이 부동산중개업소 합동 지도 단속을 벌여 위반업소 10곳을 적발했다.

군은 지난 20일과 21일 양일간 건전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군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관할 경찰서, 중개업협회 등과 합동으로 지역 내 부동산중개사무소 30여 곳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을 벌였다.

이번 점검에서는 △중개사무소 등록증 및 공인중개사자격증 양도 대여 △무등록 중개행위 △부동산 중개수수료 과다징수행위 △업무보증 미 설정 △거래계약서 및 중개대상물 확인 설명서 작성 여부 △중개업자 사용인 신고 여부 △자격증·등록증·요율표 등의 게시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 불법행위 10건을 적발하는 성과를 거뒀다.

군은 적발된 10건에 대해서는 관련 법률을 면밀히 검토해 행정처분 및 관할 경찰서에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군은 이번 점검 외에도 앞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불법중개행위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분기별 1회 이상 지도 점검 등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이번에 적발된 위법사항에 대해서도 강력한 행정처분으로 불법 부동산 중개 거래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유사 불법행위를 근절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무등록·무자격 부동산 중개행위와 부동산 컨설팅을 가장한 중개행위는 모두 위법행위로 분쟁 발생 시 법적 피해보상을 받을 수 없다"며 "반드시 등록관청에 등록된 공인중개업소를 이용해 재산권을 보호받을 수 있도록 군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김규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