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예술계, 아태센터 전주 이전 대립각

2012-07-03기사 편집 2012-07-02 22:12:0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예총 반대 성명서 발표 일각 "가치 등 충분한 논의를"

대전에 있는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이하 아태센터)가 내년 상반기 완공예정인 전주 국립무형유산원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을 두고 지역 예술계 의견이 분분하다.

한 예술단체에서는 아태센터의 이전을 저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반면, 일각에서는 무조건 이전을 반대하는 것은 밥그릇 싸움으로 비춰지기 때문에 전체적인 입장에서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대전시연합회(이하 대전예총)는 2일 '대전의 유일한 국제기구인 아태센터 타지역 이전을 저지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단체는 성명를 통해 "국제기구 입지의 적정성을 무시하고, 아태센터의 탄생 연고를 지닌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을 짓밟으려는 문화재청의 일방적인 태도를 규탄한다"며 "국제기구의 특성상 수도권에 가까운 대도시에 입주하는 것이 적합하며 세종시와 인천공항, 서울과 접근성이 좋은 대전 잔류는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 정관계인사, 문화예술인, 시민단체 일동은 아태센터의 타지역 이전이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을 후퇴시킨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저지운동에 동참하라"고 주장했다.

이전 당사자인 아태 센터 측은 대전 잔류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의 한 관계자는 "전주 전당이 당초 계획과는 달리 '국립문화유산원'으로 기능이 변경돼 국제기구가 굳이 갈 필요는 없다"며 "업무 대부분이 서울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대전에 남는 것이 더 효율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난색을 보이고 있다. 이경훈 국제교류과 과장은 "2009년 전주로의 이전이 확정된 상태에서 임시로 있을 공간을 물색하다가 마침 대전 국립문화재연구소에 공간이 있어 이곳으로 옮겼을 뿐"이라며 "원래부터 대전에 있었던 것을 난데 없이 타지역으로 옮기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문화계 일각에서는 무조건적인 아태 센터 이전 반대에 대해 회의적인 시선을 보이고 있다. 한 문화계 관계자는 "국제기구가 지역에 있으면 유입되는 행사도 있고 좋은 면이 있겠지만 무조건 이전 반대만 한다면 지역 이권다툼으로 비춰질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봤을 때 어느 쪽이 더 이득인지, 시가 아태센터를 붙잡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고 그만한 가치가 있는지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 및 태평양지역 48개국의 무형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기 위해 설립된 아태 센터는 2008년 12월 대전 국립문화재연구소로 센터를 이전했으며 지난해 7월 법인단체로 공식 창립됐다.

정민아 기자 mina@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