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충남 암수술 1등급판정 대학병원 독차지

2012-05-22기사 편집 2012-05-22 16:27:30

대전일보 > 사회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국내에서 발생 빈도가 높은 위암과 대장암, 간암 수술을 잘하는 의료기관의 절반 이상이 서울.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2일 위암.대장암.간암 수술실적(2010년 기준)이 있는 전국 302개 병원의 진료기록을 분석, 수술사망률 평가를 한 데 따르면 한군데라도 1등급으로 평가받은 의료기관 271곳 가운데 147곳(54.2%)이 서울.경기지역에 분포됐다.

다음이 경상권 44곳(16.2%), 부산 26곳(9.6%), 충청권 21곳(7.7%), 전라권 19곳(7%), 강원권 9곳(3.3%) 등의 순이었다. 제주도는 5곳에 불과했다.

2010년 한 해 전체 수술 건수는 위암과 대장암이 각각 1만7천659건이었고, 간암은 4천618건으로 집계됐다.

암 수술 환자가 수술 후 입원중, 또는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는 위암이 0.92%, 대장암 1.63%, 간암 1.88%였다.

이번 조사는 연간 수술건수가 10건 미만인 의료기관은 등급판정에서 뺐고, 환자의 위험요인 기록이 없는 의료기관은 평가에서 제외됐다.

실제 사망률이 예측사망률보다 낮으면 의료의 질이 높고, 반대 경우는 질이 낮은 것으로 판단됐다. 예측사망률은 의료기관이 평균적인 진료를 한다는 가정 하에 환자의 사망 위험요인 등을 더해 산출했다.

위암의 경우 221곳 가운데 93곳, 대장암은 291곳 가운데 122곳, 간암은 115곳 가운데 56곳이 1등급 판정을 받았다. 3개 암 모두 1등급에 해당하는 의료기관은 51곳이었고, 2개 암이 1등급인 의료기관은 38곳이었다.

서울은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고대병원 등 18곳이 3개암 모두 1등급이었다. 연대의대 세브란스병원은 대장암과 간암만 1등급이었다.

부산은 부산대병원, 동아대병원, 부산백병원 등 4곳, 대구는 경북대병원, 영남대병원, 계명대병원 등 4곳, 인천은 길병원 등 3곳이 1등급 판정을 받았다.

대전은 위암의 경우 충남대병원·을지대병원·선병원·건양대병원이 1등급 판정을 받았고 대장암은 충남대병원·을지대병원·선병원·건양대병원·성모병원, 간암은 충남대병원·을지대병원·건양대병원이 1등급 판정을 받았다.

충남은 단국대병원과 순천향대병원이 위암·대장암 1등급 병원으로 판정을 받았고 간암은 단국대병원이 1등급 판정을 받았다,

자세한 내용은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에 공개돼 있으며, 다음 평가는 위암.간암을 대상으로 올해 진료분 자료를 수집해 내년에 내놓을 예정이다.[연합뉴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