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0 00:00
   
대전일보 >김시헌기자의 기사  
[김시헌칼럼] 세종의 표류(漂流)를 끝내자 [2017-09-06]
세종시가 표류하고 있다. 행정수도 얘기다. 벌써 십 수 년째다. 2004년 10월 헌법재판소가 신행정수도 건설 특별법이 관습헌법에 위배된다며 위헌의 굴레를 씌운 이후 행정중심복합도시란 어정쩡한 지위에...
[김시헌 칼럼] 그래도 대화가 최선이다 [2017-08-02]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이 위기에 처했다. 거듭되는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발사 때문이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압박 강화는 남북대화 채널 확보를 위한 접촉부터 어렵게 만든다. 무엇보다 미국...
[김시헌 칼럼] 국민의당의 피해의식 [2017-07-12]
최근 정치권을 뜨겁게 달군 문준용씨 의혹 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 법원이 12일 새벽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함으로써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급기야는 안철수 전 의...
[김시헌 칼럼] 보수정당이 변할 때다 [2017-06-14]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80%를 넘나드는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본인이 공언했던 인사원칙 위배와 코드인사 논란으로 야당의 거센 비판에 직면했지만 좀처럼 기세가 꺾일 줄을 모른다. 여당인 ...
[김시헌 칼럼] 이제 개헌을 준비하자 [2017-05-17]
문재인 대통령이 입성하면서 청와대의 달라진 모습이 화제다. 구중궁궐 같이 엄숙하고 비밀스러운 이미지를 풍겼던 청와대가 한결 환해졌고 자연스럽게 다가오고 있다. 사람 하나 바뀌었을 뿐인데 눈에 띄...
[김시헌 칼럼] 괴담의 수혜자는 누구인가 [2017-04-19]
대통령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쏟아지는 의혹과 갖가지 루머로 시끄럽기 그지없다. 그 가운데는 검증을 거쳐야 할 사안도 있지만 불신만 부추기는 괴담도 상당수다. 4월 위기설이 그렇다. 핵실험과 장거리 미...
[김시헌 칼럼] 핵무장론을 경계한다 [2017-03-22]
대선을 앞두고 범여권 대선주자들 사이에서 핵무장론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의 거듭되는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성공 등으로 위협이 가중되면서 대선국면에 이를 쟁점화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
[김시헌 칼럼] 2월 국회의 어두운 그림자 [2017-02-16]
4당 체제로 재편된 이후 처음 열린 2월 임시국회에 어두운 그림자가 짙게 드리우고 있다. 집권여당인 자유한국당이 야당 단독으로 환노위에서 청문회 안건을 통과시킨 것을 날치기라고 비난하며 16개 상임...
[김시헌 칼럼] '친박'만 떨어내면 그만인가 [2017-01-12]
지난해 말 보수세력이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으로 양분됐다. 우리 헌정사에서 보수진영 분열이 처음은 아니지만 지난해 4·13 총선 과정의 전조가 이번 탄핵정국에서 구체화됐고 4당 체제를 형성했다는 점이...
[데스크 광장] YS의 유훈이 다시 생각나는 순간 [2015-12-04]
고 김영삼 전 대통령(YS)이 유훈으로 남긴 '통합과 화합'이란 한마디가 회자되는 이유는 우리가 분열과 갈등의 시절을 살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우리는 안그래도 이념 대립에 지역간 분열이 첨예한 ...
[데스크 광장] 뭔가 닮은 듯한 한일 역사교과서 논란 [2015-10-23]
일본 우익과 전체주의자들의 시각에서 편찬된 후소샤(扶桑社), 지유샤(自由社), 이쿠호샤(育鵬社) 역사 왜곡 교과서들은 한국사의 주체성을 부정하고 한국침략과 식민지배의 정당성과 합리성을 앞세우는 등...
[데스크 광장] 정개특위에 대한 충청권의 불편한 시선 [2015-09-04]
혹시나 했던 기대가 역시나 무위로 끝났다. 다른 것이 아니라 내년 20대 총선과 관련한 선거구 획정 등 선거제도 개편을 위해 활동에 들어갔던 국회 정치개혁특위 얘기다. 국회 정개특위는 지난해 10월 현...
[데스크 광장] 대통령이 침묵하면 안되는 이유 [2015-07-24]
국정원이 해킹 프로그램을 구매해 대북 정보 수집이나 대테러 업무에만 사용한 것이 아니라 민간인 사찰도 했을 것이란 의혹이 제기되면서 파장이 쉽사리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국정원이 민간 사찰은 결코...
[수요프리즘] 나눔, 삶의 또 다른 가치 [2015-07-08]
'가난하게 태어난 것은 당신 잘못이 아니지만 가난하게 죽는 것은 당신 책임이다.' 세계 최고의 부호인 빌 게이츠의 말이다. 그는 지난 2000년에 설립한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Bill & Melinda Gates...
[대일논단] 위대한 여정, 새로운 도약 [2015-07-02]
'위대한 여정, 새로운 도약'은 지난 5월 11일 선포한 광복 70주년의 주제어다. 독립운동의 의미를 되살리고, 나아가 미래 발전의 단초로 삼자는 의지에서 비롯한 표어인 것이다. 1910년 망국 이후 1945년...
[1] [2] [3] [4] [5] [6] [7] [8] [9] [10] 
 
인터넷광고 I 광고문의 I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