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독립선거구 오늘은…

2012-02-09기사 편집 2012-02-08 22:11:15

대전일보 > 정치 > 4·11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야 정개특위 합의 난항속 재논의 주목

<속보>=국회의 선거구 획정 논의가 여전히 답보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여야는 8일 선거구 획정을 조정하기 위한 막바지 협상을 벌였으나 또다시 결렬됐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주성영, 민주통합당 박기춘 의원은 이날 오전 4·11 총선을 위한 선거구 획정을 논의했으나 기존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열릴 예정이었던 정개특위 공직선거법소위원회와 전체회의를 모두 취소했다.

새누리당은 협상에서 경기 파주, 강원 원주를 분구하고, 세종시를 단독 선거구로 신설하는 대신 비례대표를 3석 줄이는 획정안을 고수했다.

반면 민주당은 경기 파주, 강원 원주, 세종시와 경기 용인 기흥에도 지역구를 신설하고, 영남 3곳, 호남 1곳의 지역구를 줄이는 이른바 '4+4 획정안'으로 맞섰다.

여야는 9일 본회의가 열리기 전까지 합의안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입장이지만 타결 여부는 미지수다.

특히 이날까지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지 못한다면 11일을 기준으로 작성되는 재외 선거인 명부를 만드는 데 심각한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박기춘 의원은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이 총선 전망이 밝지 않으니까 선거구 획정 지연을 빌미로 해 선거일 연기를 꿈꾸는 것 같다"면서 "선거구 획정이 안 돼서 선거 일정에 차질이 발생한다면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주성영 의원은 "정치적 모략이다. 앞에서는 시간을 달라고 하고 나중에 뒤통수를 치는 작태를 하고 있다"면서 "새누리당은 책임 있는 여당으로서 조속한 시일 내에 선거구를 확정해 혼란을 방지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반박했다.

정개특위 위원인 자유선진당 류근찬 의원(보령·서천)은 성명을 내고 "사실상 활동 시한이 끝나는 오늘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추접한 밥그릇 싸움 끝에 주고 받기, 나눠 먹기로 선거구 획정이 기형적으로 매듭지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을 보면서 책임감과 심한 자괴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류 의원은 "국회의원 지역구의 획정 원칙을 규정하고 있는 공직선거법 제25조(국회의원 지역선거구는 시·도의 관할 구역 안에서 인구·행정구역·지세·교통 기타 조건을 고려해 이를 획정하되, 구·시·군의 일부를 분할해 다른 국회의원 지역구에 속하게 하지 못한다)를 휴지조각으로 만들고,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작태를 저질렀다"며 양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서울=우명균 기자 woomk21@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