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론직필 61년 한길… 미디어 융합 시대 새로운 비상

2011-11-29기사 편집 2011-11-28 23:51:11      오정현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기획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950년 전시 속보판 첫선 1973년 중도일보 인수합병 국세청 본청 세무조사 ‘역경’ 충청목소리 대변 책무 다할 것

첨부사진1

걸어온 길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든든한 일꾼이자 중부권 최다 발행부수, 최대의 영향력을 자랑하는 대전일보'

창간 61주년을 맞은 대전일보가 12월 1일 개국하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에 참여, 신문과 방송 융합콘텐츠 시대를 활짝 연다.

대전일보는 한국전쟁이 한창인 1950년 11월 전황 소식이 절실했던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몇몇 뜻있는 언론인으로 노력으로 창간됐다. 대전일보는 전황을 신속·정확하게 독자들에게 전달해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며 금세 지역의 대표 언론사로 자리잡았다.

성장을 거듭하던 상황이었지만 대전일보가 걸어온 길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1950년대에서 60년대 초에 이르기까지 사옥 이전과 윤전기 설치 등 막대한 투자가 필요했고 이 때문에 경영난을 겪기도 했다.

대전일보는 1963년 영봉 남정섭 사장이 경영을 맡으면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 남 사장은 과감한 투자로 사옥을 새로 짓고 최신식 윤전기를 도입하는 등 만성적인 어려움을 겪던 대전일보를 중부권 최대 신문사로 발전시켰다.

지역민들의 성원 속에 급성장한 대전일보는 1973년 경영난에 처한 중도일보를 인수합병하기에 이른다. 중도일보는 1972년 7월 서울대 치대 학장을 지낸 김동순 박사에게 매각됐고, 학자 출신으로 회사 운영에 어려움을 겪던 김 박사는 탄탄일로를 걷고있던 대전일보에 인수를 제안하기에 이른다. 대전일보는 1973년 지역언론 발전 차원에서 중도일보를 인수했다. 중도일보가 김 박사에게 팔린 시기는 1972년 7월로 실무적인 논의는 훨씬 이전부터 진행돼왔던 터였다. 박정희 정권의 1972년 10월 유신 때문에 강제매각됐다는 주장은 전혀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다. 대전일보의 인수가 잘못됐다며 중도일보 사주였던 이웅렬씨가 소송을 제기했으나 아무 문제 없는 것으로 결말이 났다.

대전일보가 61년의 긴 역사 속에서 진실을 기록하며 성장해온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

이승만 대통령의 독재정권에 대한 비판과 3·15 부정선거로 촉발된 대전시내 학생들의 시위를 현장감 있게 보도해 4·19 혁명의 촉매제 역할도 해냈다.

이처럼 정론직필에 앞장선 탓으로 기자들이 구속되고 세무조사를 당하는 등 혹독한 시련을 겪기도 했다.

1965년 3월 필화사건은 당시 김정욱 편집부장이 쓴 방송 시나리오 '송아지'가 반국가단체를 찬양했다는 이유로 김 부장을 구속하면서 발생했다. 김 부장에게 무산 계급을 선동했다는 죄목을 씌웠지만 법원은 무죄판결을 내려 정론직필에 힘을 실어줬다. 이 사건은 대표적 언론탄압의 역사로 기록됐다.

'탄압'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1968년 7월에는 이지영 사회부 기자가 간첩사건을 보도했다는 이유로 반공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전국에서 언론 탄압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었고, 결국 구속적부심에서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유신정권이 맹위를 떨치던 1975년 5월, 대전일보는 한국 언론사상 처음으로 국세청 본청의 세무 조사를 받게 된다. 본청 특수조사국이 직접 담당한 세무조사가 3개월이나 이뤄졌지만 문제될 만한 게 아무 것도 나오지 않았다.

대전일보는 온갖 역경을 이겨내며 '정직한 역사 기록자'로서의 자세를 잃지 않고 펜을 더욱 날카롭게 세웠다. 1987년 6월 항쟁 때도 역사의 현장을 지켰고 1988년 서울 올림픽 때는 각종 캠페인 전개와 함께 파격적인 증면을 단행, 독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1992년 5월부터는 전국의 대표 지방신문 6개사(춘추회)가 공동으로 일본과 홍콩, 모스크바, 워싱턴, 파리 등에 특파원을 파견, 세계화 추세에 능동적으로 대처했다.

충청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대전일보는 '21세기 종합미디어그룹' 도약을 지향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부산일보, 매일신문, 강원일보 등 지방의 대표 신문과 함께 종합편성 채널인 채널A에 파트너로 참여, 방송진출에 성공했다. 종이신문인 대전일보의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인터넷 미디어와 방송, 소셜미디어를 포괄하는 종합미디어그룹을 향하여 힘차게 발을 내디딘 것이다.

대전일보는 오늘도 내일도 현장에서 눈과 귀를 밝히는 언론의 책무와 역할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오정현 기자 kusenb@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