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립대, ‘토마토가 심장 튼튼하게 한다’

2011-11-15기사 편집 2011-11-14 21:38:00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IT기술로 입증 조동욱 교수 상관관계 확인 정보처리학회 우수 논문상

'토마토가 심장을 튼튼하게 한다'는 통설이 IT기술로 입증됐다.

14일 충북도립대학 생체신호분석연구실 조동욱(53·전자통신전공)교수에 따르면 건강한 20대 남성 10명에게 200g짜리 토마토 2개씩을 먹인 뒤 발음과 얼굴색의 변화를 분석하는 방법으로 심장과의 상관관계를 확인했다.

조 교수는 '심장기능이 떨어지면 혓소리(ㄴ,ㄷ,ㄹ)가 어눌해진다'는 한의학의 청진이론에 기초해 토마토를 섭취한 피실험군에게 '우리나라를 사랑합니다'를 발음시켰으며, 그 결과 목소리의 안정성을 나타내는 '지터(Jitter·성대 진동 변화율)'가 일제히 하락했다.

공명음의 변화를 통해 혓소리 정확도를 측정하는 '제2포먼트(Formant·음성의 스펙터 분포) 주파수'도 토마토를 먹기 전보다 떨어졌고 '지터 나 제2포먼트 주파수'는 낮을수록 안정되고 또렷한 발음으로 평가받는다.

조 교수는 '심장이 나쁘면 이마가 붉어진다'는 한의학의 망진이론을 응용해 피부색도 분석, 토마토를 먹은 피실험자 모두의 얼굴에서 붉은색이 옅어지는 것을 확인했고, 발음이나 피부색의 변화는 토마토 섭취 후 30분이 경과했을 때 가장 컸고 '토마토가 심장에 좋다'는 통설이 과학적 분석으로 입증된 셈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조동욱 교수는 이 연구로 한국정보처리학회의 추계종합학술대회에서 우수 논문상을 받았다.

옥천=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