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충북도교육청, 학업중단 위기학생 단계별 지원

2011-08-30기사 편집 2011-08-29 06:00:0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내달 시행

충북도교육청이 학교를 중도에 그만 둔 학업중단 위기학생을 단계별로 돕는 밀착지원 방안이 내달부터 시행된다.

위기학생 밀착지원은 학생의 상태에 따라 학교(가정)↔지역교육청↔대안교육위탁기관·청소년지원센터의 단계를 밟아가며 치료하는 것을 말한다.

학교는 학업중단 증상(5일 이상 무단결석 등)이 있는 학생에 대한 기초적 상담지도와 적응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학교에서 개선이 되지 않는 경우는 2단계로 지역교육청 Wee센터가 맡고 다음은 청명학생교육원이나 대안교육위탁기관, 청소년지원센터 등에서 맡는 방식이다.

도 교육청은 지역사회청소년통합지원체계인 CYS-NET운영과 청소년쉼터와도 연계해 학업중단 위기학생을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청은 학업중단 위기학생이 Wee센터 또는 CYS-NET을 이용해 상담(대안교육)을 받고 있는 기간은 출석 처리하도록 했다. 또 학업중단 위기학생을 자퇴나 퇴학 처리를 할 경우에는 행정적 처리후 관내 청소년지원센터로 기본 정보를 통보하도록 했다.

CYS-NET은 학교·교육청, 경찰관서, 노동관서, 국·공립의료기관, 보건소, 청소년쉼터, 청소년지원시설 등이 서로 연계해 위기에 빠진 청소년을 발굴하고 돕는 프로그램이다. CYS-NET은 헬프콜청소년전화 1388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만 9세에서 24세 사이 가출 청소년이나 학생이 6개월까지 무료로 숙식이 가능한 청소년 쉼터는 남학생은 청소년쉼터(☎043(231)2676)·충북중장기쉼터(☎043(266)2204) , 여학생은 느티나무쉼터(☎043(276)1318) 등이 있다.

도내 공립 대안교육기관으로는 충북교육청이 운영하는 청명학생교육원이 유일하며, 민간대안교육시설은 청주대안교육센터를 비롯해 10개가 운영되고 있다.

청소년지원센터는 현재 청주, 충주, 제천, 단양 등 4곳에서만 운영되고 있지만 자치단체의 실정에 따라 빠르면 오는 연말까지 지역별로 모두 설치할 예정이다.

청주=곽상훈 기자 kshoon@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